퇴직금 분할 약정은 무효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013-09-13

본문

대법원(2010. 5. 20. 선고 2007다90760 전원합의체 판결) “퇴직금으로 일정한 금원을 미리 지급하기로 하는 ‘퇴직금 분할 약정’은 원칙적으로 무효이고, 무효인 위 약정에 의하여 이미 지급한 퇴직금 명목의 금원은 부당이득에 해당한다.”
‘퇴직금 분할 약정’을 체결한 근로자가 사용자를 상대로 별도로 퇴직금 지급을 청구한 사안에서, 사용자와 근로자가 매월 지급하는 월급이나 매일 지급하는 일당과 함께 퇴직금으로 일정한 금원을 미리 지급하기로 약정(이하 ‘퇴직금 분할 약정’이라 한다)한 경우, 그 퇴직금 분할 약정은 원칙적으로 무효이고, 근로자는 이미 수령한 퇴직금 명목의 금원을 부당이득으로 사용자에게 반환하여야 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대법원 2010. 5. 20. 선고 2007다90760 전원합의체 판결).
즉, 대법원 다수의견은 “사용자와 근로자가 매월 지급하는 월급이나 매일 지급하는 일당과 함께 퇴직금으로 일정한 금원을 미리 지급하기로 약정하였다면, 그 약정은 구 근로기준법(2005. 1. 27. 법률 제7379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제34조 제3항 전문 소정의 퇴직금 중간정산으로 인정되는 경우가 아닌 한 최종 퇴직 시 발생하는 퇴직금청구권을 근로자가 사전에 포기하는 것으로서 강행법규인 같은 법 제34조에 위배되어 무효이고, 그 결과 퇴직금 분할 약정에 따라 사용자가 근로자에게 퇴직금 명목의 금원을 지급하였다 하더라도 퇴직금 지급으로서의 효력이 없다. 사용자는 본래 퇴직금 명목에 해당하는 금원을 지급할 의무가 있었던 것이 아니므로, 위 약정에 의하여 이미 지급한 퇴직금 명목의 금원은 같은 법 제18조 소정의 ‘근로의 대가로 지급하는 임금’에 해당한다고 할 수 없다. 이처럼 사용자가 근로자에게 퇴직금 명목의 금원을 실질적으로 지급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정작 퇴직금 지급으로서의 효력이 인정되지 아니할 뿐만 아니라 같은 법 제18조 소정의 임금 지급으로서의 효력도 인정되지 않는다면, 사용자는 법률상 원인 없이 근로자에게 퇴직금 명목의 금원을 지급함으로써 위 금원 상당의 손해를 입은 반면 근로자는 같은 금액 상당의 이익을 얻은 셈이 되므로, 근로자는 수령한 퇴직금 명목의 금원을 부당이득으로 사용자에게 반환하여야 한다고 보는 것이 공평의 견지에서 합당하다.”고 판시하였다.
아울러 “구 근로기준법(2005. 1. 27. 법률 제7379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제42조 제1항 본문에 의하면 임금은 통화로 직접 근로자에게 그 전액을 지급하여야 하므로 사용자가 근로자에 대하여 가지는 채권으로써 근로자의 임금채권과 상계를 하지 못하는 것이 원칙이고, 이는 경제적·사회적 종속관계에 있는 근로자를 보호하기 위한 것인바, 근로자가 받을 퇴직금도 임금의 성질을 가지므로 역시 마찬가지이다. 다만 계산의 착오 등으로 임금을 초과 지급한 경우에, 근로자가 퇴직 후 그 재직 중 받지 못한 임금이나 퇴직금을 청구하거나, 근로자가 비록 재직 중에 임금을 청구하더라도 위 초과 지급한 시기와 상계권 행사의 시기가 임금의 정산, 조정의 실질을 잃지 않을 만큼 근접하여 있고 나아가 사용자가 상계의 금액과 방법을 미리 예고하는 등으로 근로자의 경제생활의 안정을 해할 염려가 없는 때에는, 사용자는 위 초과 지급한 임금의 반환청구권을 자동채권으로 하여 근로자의 임금채권이나 퇴직금채권과 상계할 수 있다. 그리고 이러한 법리는 사용자가 근로자에게 이미 퇴직금 명목의 금원을 지급하였으나 그것이 퇴직금 지급으로서의 효력이 없어 사용자가 같은 금원 상당의 부당이득반환채권을 갖게 된 경우에 이를 자동채권으로 하여 근로자의 퇴직금채권과 상계하는 때에도 적용된다. 사용자가 근로자에게 퇴직금 명목으로 지급한 금원 상당의 부당이득반환채권을 자동채권으로 하여 근로자의 퇴직금채권을 상계하는 것은 퇴직금채권의 2분의 1을 초과하는 부분에 해당하는 금액에 관하여만 허용된다고 봄이 상당하다.”고 하였다(상계의 허부의 점에 관하여 대법관 양승태, 이홍훈, 양창수의 별개의견 및 반대의견이 있었다).
한편, 대법관 김영란, 김능환의 별개의견 및 반대의견은 “퇴직금 분할 약정은 사용자가 근로자에게 매월 또는 매일 일정한 금원을 지급한다는 것과 그 금원의 명목을 퇴직금으로 한다는 것을 그 본질적 구성요소로 한다. 그 중에서 법에 위반되어 무효로 되어야 하는 부분은 퇴직금으로 지급한다는 부분만이다. 그 부분을 유효하다고 보면 최종적으로 퇴직 시에 발생하는 퇴직금청구권을 근로자가 강행법규에 위반하여 사전에 포기하는 것을 용인하는 결과로 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사용자가 근로자에게 매월 또는 매일 일정한 금원을 지급한다는 약정은 유효하다. 이를 무효로 볼 아무런 근거가 없다. 그렇다면 퇴직금이 후불적 임금이라는 점에 비추어 위와 같이 근로자에게 매월 또는 매일 지급되는 금원은 사용자가 위와 같이 유효한 약정에 기하여 근로의 대가로서 지급되는 것으로 보아야 하고, 따라서 그 명칭에도 불구하고 이는 임금의 일종이라고 보아야 한다. 이와 같이, 퇴직금 분할 약정에 따라 근로자에게 지급되는 금원이 퇴직금일 수는 없고 오로지 임금으로서의 성격을 가질 뿐이므로, 근로자가 이를 지급받는 것은 퇴직금 분할 약정이 포함된 근로계약에 따른 정당한 임금의 수령이지 부당이득이 될 수 없고, 따라서 사용자가 그 반환청구권을 가짐을 전제로 하여 근로자의 최종 퇴직 시에 사용자가 그 반환청구권을 자동채권으로 하고 근로자의 퇴직금청구권을 수동채권으로 한 상계항변이 성립할 여지 또한 없다.”고 하였다.
퇴직금 분할 약정이 원칙적으로 무효라는 점, 무효인 위 약정에 의하여 이미 지급한 퇴직금 명목의 금원이 부당이득에 해당한다는 점, 사용자가 같은 금원 상당의 부당이득반환채권을 자동채권으로 하여 근로자의 퇴직금채권과 상계할 수 있다는 점 및 상계의 허용 범위를 명확히 하였다는 측면에서 의미 있는 판례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43건 6 페이지
법률소식 목록
No 제 목 글쓴이 날 짜 조 회
43 후견인제도에 대하여(교통방송 원고) 인기글 관리자 2013-09-13 3441
42 유책배우자의 이혼 청구 인기글 관리자 2013-09-13 2784
41 착오송금시 수취은행의 상계 허용 여부 인기글 관리자 2013-09-13 3110
열람중 퇴직금 분할 약정은 무효이다 인기글 관리자 2013-09-13 3034
39 한정승인의 경우, 상속채권자와 한정승인자의 근저당권자 간의 우열 인기글 관리자 2013-09-13 2987
38 남자 종중원들만의 종중 총회 결의는 무효 인기글 관리자 2013-09-13 3103
37 상속의 승인과 포기(교통방송 상담내용) 인기글 변호사 2013-09-13 3010
36 교통방송에서 생활법률상담한 내용(유류분반환청구) 인기글 관리자 2013-09-13 2965
35 일용직 근로자의 업무상 재해 인기글 관리자 2013-09-13 3154
34 인터넷종합정보제공사업자(엔에이치엔, 다음커뮤니케이션)의 불법행위책임 인기글 관리자 2013-09-13 2988
33 재산처분과 유산상속(나주시 노인복지관에서 강의한 주요 내용입니다) 인기글 관리자 2013-09-13 2806
32 망인의 장남은 망인의 유체의 인도를 청구할 수 있다. 인기글 관리자 2013-09-13 2600
31 재산상속순위 인기글 변호사 2013-09-13 2720
30 이혼 인기글 관리자 2013-09-13 2520
29 유언의 방식 인기글 관리자 2013-09-13 2604
28 업무상 재해의 인정 요건 인기글 관리자 2013-09-09 2986
27 고지의무 위반과 보험계약 해지 인기글 관리자 2013-09-09 2662
26 교통사고로 피해자가 사망한 경우, 보험회사가 제시하는 합의금액의 허와 실,,변호사에게 의뢰하는 게 정답입니다… 인기글 관리자 2013-09-09 3010
25 교통사고시 형사합의금과 보험금 수령의 문제 인기글 가원변호사 2013-09-09 2778
24 교통사고로 피해자가 사망한 경우 합의서 양식 인기글 관리자 2013-09-09 2751